합동추모관

이병주 소설가

컨텐츠 정보

본문


1965년 잡지 '세대'에 중편소설 '소설 알렉산드리아'를 발표하면서 등단했으며, 

특유의 필력과 왕성한 작품활동으로 방대한 양의 작품을 남겼다. 

현대사를 대하 장편으로 엮어낸 『지리산』, 『산하』, 『그해 5월』 등을 집필하여 기록자로서의 

소설가라는 평을 받았으며 동시에 대중문학에서 큰 지위를 가지고 있었던 인물이기도 하다.

 1976년 장편 '낙엽'으로 한국문학작가상을, 1977년 중편 '망명의 늪'으로 한국창작문학상을, 

1984년 장편 '비창'으로 한국펜문학상을 수상했다. 이렇게 왕성한 활동은 죽을 때까지 지속되었다. 

1992년 4월 3일 향년 71세의 나이에 노환으로 사망했다.

관련자료

댓글 2개 / 1페이지

seol님의 댓글

학창시절 제가 님의 글을 읽는 속도보다 책이 나오는 속도가 더 빨랐던 소설가셨죠. 하동에 놀러갈 기회가 있어서 님을 떠올린게 얼마전인데 명복을 빕니다.
소설 알렉산드리아를 비롯해 위한림이가 주인공이 었던 일간지 연재소설 신동아에 연재되었던 그해 5월 등 님의 다방면의 학식에 감탄하면서 읽었던 글 들은 제인생의 소중한 자양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Total 544 / 2 Page

등록신청


알림 0